전체 | 의정 | 자치행정 | 생활경제 | 동정 | 복지 | 교육 | 인물열전 | 문화 | 오피니언 | 신문보기 |
2020.10.19 17:26
생활경제
 전체
 생활경제
 우리동네
 소비자경제
 보험이야기
 광고
 가로광고
 생명텃밭
  가장많이본뉴스
30년 넘은 노
상계주공5단지
4호선 연장 진
노원신문 896
퍼블릭디자인 오
추석 명절맞이
충북 괴산 산막
신천지자원봉사단
김태권 노원구의
신순화 상계8동
하계동 한신동성
신동원 노원구의
강원도 가리산,
노인맞춤돌봄서비
노원구 상계2동
코로나19로 위
추석 연휴‘한가
노원신문 895
서울시립뇌성마비
노원신문 896
 

 상계뉴타운 해제 3구역, 공공재개발 추진

 895

 2020-09-20 오후 8:57:47  2450
- File 1 : 2020092020587.jpg  (140 KB), Download : 29

 

 

 

상계뉴타운 해제 3구역, 공공재개발 추진

후보지 신청 위해 114일까지 주민동의 10% 확보해야

개발여건 달라진 희망촌, 돌마루 구역 분리 주장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5.6)’에 따라 추진 중인 공공재개발사업의 시범사업 후보지를 921일부터 114일까지 공모한다.

이에 노원구는 2014년 뉴타운 구역에서 해제된 3구역에 공공재개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구역 추진위원장을 지냈던 최원환씨는 지난 93, 오승록 구청장의 요청으로 구청에서 공공재개발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공모신청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역구의 김성환 국회의원도 가로주택정비 사업을 중단하고 공공재개발로 전환하는 방안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공공재개발은 LH·SH 등 공공이 정비사업에 참여하여 낙후지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도심 내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추진구역을 주택공급활성화지구로 지정하여 용적률 상향, ·허가 간소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사업비 융자 등 각종 지원을 제공한다.

대신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은 공공임대, 수익형 전세주택 등으로 공급하여 원주민과 주거지원계층(무주택 청년·신혼·고령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활용된다.

공공재개발사업의 시범사업 후보지는 자치구가 접수해 서울시에 추천하면 국토부·서울시 합동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통해 정비의 시급성, 사업 추진 가능성 및 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최종 선정하게 된다. 기반시설 연계 등으로 주거환경 개선효과가 크거나, 재난 및 안전관리가 필요한 지역, 사업성 개선으로 장기 정체를 해소할 수 있는 구역들을 우선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원환 위원장은 사업성이 없어 뉴타운사업은 실패했지만 주민들은 아파트를 원한다. 박원순 전 시장은 해제구역에는 지구단위계획도 안 해줘 개발할 길이 없었다. 공공재개발은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임대아파트를 유도하는 것이 목적이다. 바람직하지 못하지만 개발을 위해서는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제된 상계3구역은 189,833로 이미 입주한 4구역(430)에 비해 4배 규모이다. 자력개발완료지역, 미완료지역, 과거 주거환경개선사업지역 등 여건이 서로 달라 주민 간 갈등이 컸다.

최원환 위원장은 뉴타운 3구역이 사업을 포기한 것도 그런 이유이다. 공공부지 확보를 위하여 구역을 확대하다 보니 산동네 무허가주택과 역세권의 도로변 상가, 다세대주택이 혼재하면서 이해득실이 달라 갈등이 끊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무허가 산동네인 희망촌은 종상향해서 공공에서 5~12층으로 개발하는 방안이 서울시 심의위원회에서 논의되어 연말까지는 확정고시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2종 일반주거지역인 돌마루는 다세대주택 신축이 이뤄지고 있다. 72번지 일대와 111번지 일대는 최근까지 가로정비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에 최원환 위원장은 3구역 전체를 공공재개발하자는 구청의 설명에 대해 지역 실정에 맞게 따로 구역을 정해서 사업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곳에서 50여년을 살고 있는 문연임 유진부동산 대표는 공공재개발이 믿음은 간다. 개발을 빨리 할 수 있을 것이다. 임대아파트가 많다는 게 불만이지만 25층까지 짓는다면 사업성도 있다.”주민들이 분열되면 개발사업은 할 수 없다. 각기 여건에 맞게 구역을 분리하는 것이 사업을 원활히 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해진 기한인 45일 이내에 지구지정 신청을 위한 10% 주민동의를 받기 위해서는 행정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제목을 넣으세요
▲ 제목을 넣으세요
▲ 제목을 넣으세요

노원신문 백광현 기자 100-b@hanmail.net

 

 
 
   

 

최근기사
노원신문 898호 1면 (2020.1
노원신문 898호 8면 (2020.1
노원신문 898호 2면 (2020.1
노원신문 898호 3면 (2020.1
노원신문 898호 4면 (2020.1
노원신문 898호 5면 (2020.1
노원신문 898호 6면 (2020.1
노원신문 898호 7면 (2020.1
우리는 수락한신빌라 살아요
‘카페 만물상’박수권 대표 - 매주
핫이슈
‘카페 만물상’박수권 대표 - 매주
1조원 투자하는 민자 동부간선도로 지
우원식 의원, 근로장려금 기준 현실화
해피뉴스
우리는 수락한신빌라 살아요
하계동 한신동성아파트 미화원 휴게실
보증금 30% 무이자 지원 ‘장기안심
 
     
   
전체 :
어제 :
오늘 :
서울 노원구 마들로 59 (월계3동 17 미성상가 7호) | Tel 02-3392-0001 | Fax 02-939-7439
Copyright ⓒ 노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100-b@hanmail.net